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노부부의 쓸슬한 설날설날
  • 올린이 : 한양머슴 ( 2012.12.01 00:07 ; From : 122.44.181.40 )
  • 조회 : 1159 회
  • 노부부의 쓸슬한 설날설날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지난해만 해도 시골 노부부에게 며느리 그리고 손자가 서울에 살고있어서 해 마다 남들 처럼 추석때 설 때에는 아들 식구가 시골로 내려와 다른 가정 처럼 차례도지내고 성묘도 하고 다복한 가정이었습니다 워낙 손이 귀한 터인지 손자는 삼대 독자 랍니다할아버지 혼자 아들 혼자 손자 혼자 형제 없으니 삼대에걸쳐 독자라고 부른 답니다 그런데 이번 설날은 노부부에게 가슴이 미어지는 설날입니다 불행은 삼년전 아들이 병으로 죽었습니다
    며느리하고 손자는 그래도 슬픔을 이기며 며느리가 직장다녀 손자를 키웠습니다
    추석때나 설 때는 며느리와 손자는 꼭 시골에 왔습니다 손자가 장손이라고 모두 귀여워 했습니다 그런데 노부부의 작은 기대는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젊은것이 혼자 못살거라고 짐작은 한 터이지만---작년 가을에 며느리에게서 조심스레이 개가 하겠다는이야기를 듣고 고개만 까닥 했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손자를 데리고 가서 살기로하는 재혼 처라고 했습니다 노부부는 그래 잘 키워라 성이 최씨니 어디 가겠냐 커서 우리집안 대를 이어야 하니까 노부부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1월달에 6살 손자 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할아버지 나 성 이랑 이름이랑 바꾸었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무슨 이야긴줄 잘모랐는데 1월부터 호주제페지가 되면서 재가를 하면 성도 바꿀수가 있다는것입니다 설마 했는데 현실이 되었습니다 그러면 우리 집안은 어쩌라고-- 성도 이름도 바꾸어버린 손자가 훗날 장손이라고 할아버지 최씨 집안 제사 묘 관리를 하겠습니까 하도 답답해서동네 리장한테 하소연 해 봤더니 법이 그러니 무슨 재주가있겠느냐고-- 그래서 지난번에 서울로 찾아가서 며느리하고 대판 싸웠습니다 세상에 무슨 놈의 법이 남의집 문중의 문을 닫게 한다고 노부부는 분해 했습니다 법이 그렇다는데--노부부는 이법은 악법이라고 말해 보지만 --법이 그렇답니다 이번 설에 손자가 할아버지 할머니 찾아 시골에 오겠습니까? 수소문 해보니 이번 설 연휴에 재혼 가족들 하고 외국 여행을 가버렸 답니다 힘 없는 노부부 이번 설은 정말 가슴 미어지는 슬픈 설이 되었 습니다
    한가닥 희망이 손자 였는데--무슨 놈의 법이 핏줄도 바꿔--생각해도 억울한 악법 입니다 두 노부부는 한 숨만 나오는 슬픈 설날이랍니다

    [출처] 설날이 서글픈 노부부 (진주강씨 대전종회) 작성자 kch3934
    이전글 : 외국의 성씨 이야기
    다음글 : ◆가례(家禮)와 가정의례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심곡2동 177-2번지 봉호빌딩 401호 |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64-4707, 02-2699-2693  | 팩스: 032-663-2903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