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경주(慶州) 설(薛)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순창(淳昌) 
경주, 순창설씨(慶州, 淳昌薛氏)



<氏族의 연원>

시조는 설호진(薛虎珍), 혹은 거백(居伯)이라고도 했다.
신라 개국공신(開國功臣) 6부촌장의 한 분이다. 법흥왕 3년 무신공(武信公)으로 시호(諡號)되었고 무열왕 때 장무왕(壯武王)에 추봉되었다.
그는 당시 진한(辰韓) 땅이던 지금의 경북 월성군(月城郡) 천북면(川北面) 화산(花山) 물천(勿川) 동산리(東山里), 안강읍(安康邑) 일대인 명활산(明活山) 고야촌(高耶村)을 다스리던 촌장이다.
기원전 57년 금산가리(金山加利, 지금의 경북 月城郡 甘浦邑 陽南 陽北面 일대), 무산대수(茂山大樹, 月城郡 見谷面 일대), 觜山珍支(慶州市 進峴洞, 月城郡 外東邑 일대), 돌산고허(突山高墟, 慶州市 拜洞, 慶南 蔚州郡 斗西 斗東面 일대), 閼川陽山(慶州市 東方, 仁旺, 九黃, 路東, 路西, 東部, 城東, 城乾洞 일대) 촌장과 함께 알천(閼川) 언덕에 모여 난생(卵生)의 전설을 지닌 박혁거세(朴赫居世)를 신라 초대 임금으로 추대, 신라(新羅)를 세운 것으로 전한다.
이후 신라3대 유리왕(儒理王)이 이들의 공로를 기려 성(姓)을 하사, 설(薛)씨가 탄생하였다.
그리고 최초의 본관을 14세 설곡(薛嚳)이 경주(慶州)로 삼았는데 신라 진흥왕 때라고 한다. 그뒤 36세 설자승(薛子升)이 순화(淳化, 지금의 淳昌)백에 봉해져 순창(淳昌)으로 개관되었는데 그때가 고려 인종2년이었다.
그래서 경주(慶州)가 원적(原籍)이 되고 순창(淳昌)이 본적(本籍)이 된다고 '설씨이천년사(薛氏二千年史)'에 밝히고 있다. 말하자면 순창(淳昌)이 곧 경주(慶州)이고 경주(慶州)가 바로 순창(淳昌)이라는 것이다.


<本貫地 연혁>

경주(慶州)는 본래 신라의 옛 수도이나, 고려 태조18년에 경순왕이 항복하자 나라는 없어지고 다만 경주라 칭하였다.
성종 때에 동경유수(東京留守)로 고쳐 영동도(嶺東道)에 예속시켰고 현종조에는 강등시켜 경주방어사(慶州防禦使)로 하였으며 신라복귀 반란을 꾀하였다 하여 관내의 州, 府, 郡, 縣을 빼앗아 안동(安東), 상주(尙州)에 나누어 예속시키기도 하였다.
조선 태종조에 경주라는 옛 이름을 다시 썼고 1895년에 군(郡)이 되었으며 1955년 경주시(慶州市) 설치와 더불어 나머지 지역은 월성군(月城郡)으로 되었다.
주요 성씨로는 薛, 金, 盧, 李, 朴, 裵, 偰, 孫, 溫, 尹, 全, 鄭, 憑씨 등이 있었다.
순창(淳昌)은 본래 백제의 도실군(道實郡)인데 신라 때 순화군(淳化郡)으로 개칭하였고 고려조에 순창(淳昌)으로 고쳐 남원부(南原府)에 소속시켰다.
그려조 명종5년 감무(監務)를 두었고 충숙왕1년에는 승(僧) 국통정오(國統丁午)의 고향이라 하여 군(郡)으로 승격시켰는데 조선에서도 그대로 따랐다.
주요 성씨로는 薛, 李, 林, 朴, 趙, 邕, 鴌씨 등이 있었다.


<派名錄>

참판공파(參判公派), 문숙공파(文肅公派), 참의공파(參議公派), 대사성파(大司成派), 진사공파(進士公派), 옥천군파(玉川君派), 군수공파(郡守公派), 삼지당공파(三知堂公派)


<주요 世居地와 변천>

문헌에 의하면, 경주(慶州) 순창설씨(淳昌薛氏)의 상계(上系)는 경주시(慶州市)를 비롯하여 경북 월성군(月城郡) 일대에서 살았으며, 36세 설자승(薛子升)의 대에 하동(河東)을 거쳐 전북 순창(淳昌)으로 가 정착한 이래로 오랫동안 순창에 세거해 오면서 조선왕조 중기부터 다시 설자승(薛子升)의 후손들이 번창하여 경기, 충청, 경상, 함경도로 북상(北上)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그러다가 문숙공파(文肅公派)는 일부가 세종조 무렵 설홍필(薛弘必)의 대를 전후하여 경주시(慶州市)로 옮겨갔다가 이후 강원도 영월(寧越)에 정착했으며, 일부는 인조조 설수일(薛壽一)의 대 이래로 전남 나주(羅州)에 살게 되었다고 믿어진다.
또한 진사공파(進士公派)는 세조조 설집(薛緝)의 대에 충남 대덕(大德)의 회덕(懷德)에 가 살았으며 군수공파(郡守公派)는 순창(淳昌)과, 성종조 설서보(薛瑞保) 이래로 전북 고창(高敞)에 나뉘어 살았던 것 같다.
참의공파(參議公派)는 중종조 무렵에 설신손(薛信孫), 설귀창(薛貴昌)이 각기 경기도 안성(安城)의 죽산(竹山)과 개성시(開城市)로 옮겨 갔으며 성종조에 설승손(薛承孫), 설당손(薛唐孫) 형제가 옥천(沃川)에, 명종조 설인주(薛仁周)의 대에 밀양(密陽)에 일부 자손들이 옮겨갔으므로 이 무렵부터 이들 지역에 산거했던 것으로 보인다.
안성(安城)에 정착했던 자손들 중에서 설정국(薛定國)의 후계(後系)가 광해군 때에 용인(龍仁)으로, 인조조에 설우소(薛遇素)의 후계(後系)가 전남 진도(珍島)로, 설춘경(薛春景)의 후계(後系)는 대구(大邱)로, 설마려(薛磨礪)의 후계(後系)는 의창(義昌)으로 옮겨 갔으며, 충남 서산(瑞山)에도 일부 자손들이 옮겨가 그곳에 터를 굳혔던 것 같다.
그밖에 1456년경 설의조(薛義祖)의 대 이래로 함남 이원(利原)과 단천(端川) 등지에 일부 자손들이 가 정착했다고 믿어진다.
한편 대사성공파(大司成公派)는 명종조 설세현(薛世賢)이래로 곡성(谷城)에, 선조조 무렵에 고흥(高興) 하동(河東)에, 광해군 때 설재도(薛載道) 이래로 보령 등지에 산거했으며 숙종조 설성규(薛聖圭) · 설성옥(薛聖玉)의 대를 전후하여 영광(靈光), 순천(順天), 정읍(井邑), 청도(淸道), 충무(忠武) 등지에도 자손들이 살게 되었던 것 같다.
옥천군파(玉川君派)는 성종조 설계조(薛繼祖)의 대 이래로 경남 의령(宜寧)에서 살다가 중종조에 충남 논산(論山) · 경기도 시흥(始興)에, 명종조에 경남 창녕(昌寧)에, 선조조에 장성(長城) · 고령(高靈)에 산거해 갔으며, 영 · 정조조 이래로 밀양(密陽) · 공주(公州) · 고양(高陽) · 강릉(江陵) 등지에도 일부 자손들이 살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밖에 중종조 설함(薛諴)의 대 이래로 경기도 광명(光明)에, 순종조 설재수(薛在壽) 이래로 경북 봉화(奉化)에 자손들이 살게 되었던 것 같다.
그리고 삼지당파(三知堂派)는 일부 자손들이 중종조 설건(薛健)의 대를 전후하여 전북 임실(任實)에 자리잡았던 것을 비롯해서 대체로 정조조 이후에 해남(海南) · 담양(潭陽) · 완주(完州) · 순천(順天) 등지에 나뉘어 살았다고 믿어진다.
그리하여 1930년경 경주 · 순창설씨(慶州 · 淳昌薛氏)의 자손들은 경기도 개풍군 서면 · 북면(開豊郡 西面 北面), 장단군 소남면 · 장단면(長湍郡 小南面 長湍面), 고양군 중면 마두리(高陽郡 中面 馬頭里), 광명시 가학동(光明市 佳鶴洞), 전북 순창군 금과면(淳昌郡 金果面), 전남 진도군 지산면(珍島郡 智山面), 고흥군 분천리(高興郡 粉川里), 경남 의령군 봉수면(宜寧郡 鳳樹面), 밀양군 가산리(密陽郡 佳山里), 창녕군 장마면 월명리(昌寧郡 丈麻面 月明里), 의창군 북면 월백리(義昌郡 北面 月栢里), 충남 금산군 방우리(錦山郡 方佑里), 충북 옥천군 청산면 덕지리(沃川郡 靑山面 德旨里), 강원도 명주군 주문진읍 향호리(溟州郡 注文津邑 香湖里), 평남 평원군 (平原郡) 일원, 함남 이원군 동면(利原郡 東面), 단천군 하다면(端川郡 何多面), 함북 학성군 학성면(鶴城郡 鶴城面) 등지에 집성촌을 이루었다.


<氏族史의 개요>

설(薛)씨는 신라에서 역사에 우뚝 솟은 인물로 원효대사(元曉大師, 본명 薛思)와 그의 아들 설총(薛聰, 본명 薛聰智)을 배출했다.
원효(元曉)는 불가(佛家)의 법명(法名). 그의 아명(兒名)은 서당(誓幢)이다.
원효(元曉)는 불승(佛僧)으로, 설총(薛聰)은 유가(儒家)로 신라 佛 · 儒 사상의 양대 산맥을 이루며 찬란한 업적을 남겼다.
원효가 불문(佛門)에 입문, 당(唐)으로 유학을 가던 중 해골에 담긴 물을 먹고 사물을 깊이 깨달아 통불(通佛)을 했다는 일화(逸話)는 너무도 잘 알려져 있다.
서기 617년 압양군(押梁郡, 지금의 경북 慶山郡 押梁面)에서 태어나 진덕여왕2년인 648년 31살 때 불가(佛家)에 입문, 황룡사(皇龍寺)에서 승려가 됐다. 그는 이어 자기집을 희사하여 초개사(初開寺)라는 절을 세우고 불교연구에 전념하던 중 문무왕1년(서기661년) 의상(義湘)과 함께 당나라로 유학을 떠나던 길에 당항성(唐項城, 지금의 南陽부근)에서 배를 기다리다 큰 비를 만나 근처 토굴로 피신, 하룻밤을 지내게 된다.
이튿날 아침 잠에서 깨어서야 그곳은 토굴이 아닌 옛 무덤 속이며 해골 옆에서 잠을 잤고 간밤에 목을 축인 물은 해골에 괸 물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원효는 여기에서 "생각하기에 따라 갖가지 일과 망상이 생기게 되는 만큼 차별하는 마음을 버리면 토굴인들, 무덤인들 어떠랴. 이 세상 갖가지 현상이 오직 자신의 마음가짐에서 유래하는 것이거늘, 그것은 바로 진리를 말해주는 스승이거늘 어디에 가서 스승을 따로 구하랴"라며 크게 깨닫고 유학을 포기, 발길을 되돌린다.
그후 분황사(芬皇寺)에 머무르면서 독자적으로 通佛敎(元曉宗 · 芬皇宗 · 海東宗이라고도 함)를 제창, 불교 보급에 힘쓰며 세계 불교사상사에 독자적인 경지를 열었다.
자기를 칭찬하고 남을 헐뜯는 일을 금한 '자찬전타계(自讚殿他戒)'는 그가 속세(俗世)에 충고하는 말이자 특히 오늘날 모든 사람들이 본받아야 할 행동강령이기도 하다.
나중에 요석(瑤石)공주와 결혼해 설총(薛聰)을 낳고 스스로 파계(破戒)를 선언, 승복을 벗고 소성거사(小性居士) 또는 복성거사(卜性居士)라 자칭하며 참선과 저술에만 전념했다.
불교사(佛敎史)의 종합과 실천에 노력한 정토교(淨土敎)의 선구자로 대승불교(大乘佛敎)의 교리를 실천, 한국 불교사(佛敎史)에 가장 위대한 고승(高僧)의 한 사람으로 추앙되고 있다.
설총(薛聰)은 이독(吏讀)문학의 창시자로 민족문학사에 찬란한 업적을 남긴 인물이다.
최치원(崔致遠) · 강수(强首)와 함께 신라 3大문장가로 꼽히기도 하는 그는 강수(强首)와 함께 九經(周易, 詩經, 書經, 禮記, 春秋, 論語, 孟子, 周禮) 등을 처음으로 우리말로 해석, 후학을 지도해 유교(儒敎)사상을 널리 전파시켰다.
벼슬은 한림(翰林)을 지냈고 왕의 자문역할을 했으며 후에 홍유후(弘儒侯)에 추봉(追封)되었다.
조선조 명종 때 신라 위인들의 위업을 기리기 위해 건립된 서악서원(西岳書院, 慶州市 西岳洞 · 慶北기념물 19호)에 최치원(崔致遠) · 김유신(金庾信)과 함께 위패가 모셔지고 해마다 향사(享祀)를 받든다.
이밖에 신라의 인물로 대사도(大司徒)의 벼슬을 지낸 설심조(薛沁祚), 시중랑(侍中郞)을 지낸 설균지(薛均之) · 설이순(薛履舜), 문장사(文章事)의 설문결(薛文結) 등이 현세에도 그 이름을 전한다.
고려조에 설(薛)씨를 빛낸 인물들은 고종 때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를 지낸 설신(薛愼). '고려사'열전에 의하면 설신(薛愼)의 어머니 옥천조씨(玉川趙氏)는 유방이 네개였는데 여덟아들을 낳아 그중 세 아들이 과거에 급제한 공으로 국대부인(國大夫人)에 봉해졌으며 나머지 다섯 아들도 모두 현달하여 벼슬이 공경(公卿)에 이르러 이들 8형제가 태어난 부락을 팔등방(八登坊), 현재는 순창군 팔덕면으로 불리고 있다 한다. 충렬왕 때 첨의중찬(僉議中贊)을 지낸 그의 아들 설공검(薛公儉)과 평장사(平章事)를 지낸 인검(仁儉) 형제, 또 공검(公儉)의 아들로 역시 충렬왕 때 정승(政丞)을 지낸 설지충(薛之沖) 등이 보인다.
충선왕 때의 명의(名醫) 설경성(薛景成)은 충선왕의 아버지 충렬왕과 원(元)나라 세조(世祖) 쿠빌라이, 원(元)나라 성종(成宗)의 중병을 고쳐 당대에 이름을 떨쳤다.
인종 때의 36세손 자승(子升)은 예부시랑(禮部侍郞)으로 玉川(지금의 전북 순창)伯에 봉해진 이후 이곳에 설문(薛門)의 세를 떨치면서 경주본관(慶州本貫)에서 개관(改貫), 오늘의 순창설씨(淳昌薛氏)의 중시조(中始祖)가 된다. 고려 공민왕 때 참지문하성사(參知門下省事)를 지낸 설응(薛凝)은 고려의 국운이 기울어짐에 두 임금을 섬길 수 없다 하여 고향인 순창으로 숨어버렸다고 고려충신 두문동칠십이현(高麗忠臣 杜門洞七十二賢)에 기록되어 있다.
조선조에 들어서는 태종 때 경주부윤(慶州府尹) · 직제학(直提學)을 지내고 명나라에 다녀온 설칭(薛偁), 세종 때 대사성(大司成)에 오른 설위(薛緯)가 있다. 설위(薛緯)는 일찍이 만경현령(萬頃縣令)으로 있을 때 청렴정직하여 여러차례 탐관오리들의 탄핵을 받자 벼슬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가서 유명한 백정시(栢亭詩)를 남겼고 청백리(淸白吏)에 기록된 분이다.
또한 세조 때 안무사(按撫使)를 지낸 설효조(薛孝祖)는 아들인 담양부사(潭陽府使) 설성(薛成)과 함께 좌익원종공신(佐翼原從功臣)에 올랐고, 단종1년 수양대군(首陽大君)의 쿠데타에 공을 세워 정난(靖難)공신으로 옥천부원군(玉川府院君)에 봉해진 설계조(薛繼祖), 설계조의 동생으로 김해부사(金海府使)와 상주목사(尙州牧使)를 거쳐 좌익공신(佐翼功臣)에 추대된 설순조(薛順祖)가 문중을 빛낸 인물들이다. 당상관(堂上官)에 오른 이들 3형제 5부자가 모두 전북 순창군 금과면 모정리(淳昌郡 金果面 茅亭里) 출신으로 유명하다.
한말(韓末) 어지러운 풍운 속에서 태어나 일제(日帝)에 항거하다 자결(自決)한 의사(義士) 남파(南坡) 설진영(薛鎭永)은 TV드라마(78년 KBS 3.1절 특집)와 문화영화(화천기공사 제작 '族譜') 등을 통해 요즘도 그의 기개가 전해진다.
1869년 전북 순창군 금과면 동전리 아미산(淳昌郡 金果面 銅田里 峨嵋山) 아래에서 태어난 그는 26세 때인 1895년 민비(閔妃)가 시해(弑害)되자 스승이던 송사(松沙) 기우만(奇宇萬)의 뜻을 받들어 의병활동을 벌였다.
1910년 한일합방이 되자 망국(亡國)의 한(恨)에 "왜(倭)와 오랑캐와는 상대할 수 없다"며 아미산(峨嵋山) 남쪽에 서설을 만들어 항일우국지사(抗日憂國志士) 양성 · 배출에 전념했으며 1940년 왜정(倭政)이 창씨개명(創氏改名)을 강요하자 끝까지 항거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의 어머니 탐진최씨(耽津崔氏)도 한일합방 후 일본관리가 일본천왕이 내린 은사금(恩賜金)이란 명목으로 금일봉을 주자, 큰소리로 꾸짖어 보낸 위엄있고 지조가 정결한 분이었다. 그 어머니의 그 아들이라 불리고 있으며 절행을 표한 비석이 있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