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제안(齊安) 황(黃)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제안 황씨(齊安黃氏)

제안은 황해도 황주의 고려 성종 때 별호이다. 황주는 본래 고구려의 동홀인데 신라 헌덕왕 때 취성군으로 개칭되었고, 고려 초에 황주라 하였으며, 983년(성종 2) 목을 두었고 그 후 절도사를 두었으며 천덕군이라 하여 관내도에 속하였다. 1012년(현종 3) 안무사를 두었다가 또 목으로 고쳐 서해도에 속하였으며 고종 때 지고령군으로 강등, 후에 다시 황주목으로 환원되었다. 1269년(원종 10)
원나라의 동녕부에 속하고 1290년 서부면에 이관되었으며 공민왕 때 다시 서해도에 이관, 조선 세조 때에 진을 두어 2도호부, 6군 5현등을 관할해 오다가 1895년에 황주군이 되었다. 제안 황씨(齊安黃氏)에서 분적된 계통으로 회산부원군 황석기의 증손 황을구를 시조로 받들고 있다.
문헌에 의하면 시조 을구는 고려조에서 문과에 급제하여 소윤과 이조 참의 를 역임한 후 나라에 훈공을 세워 제안군에 봉해졌으므로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받들고 봉군지명인 제안을 본관으로 삼아 창원 황씨에서 분적되었다고 한다. 가문을 빛낸 대표적인 인물로는 을구의 7세손 대붕이 조선조에 호성원 중공신에 올라 현령·군수를 지냈고, 후손 대임의 아들 응성은 조선 중엽에 보령 현감을 거쳐 청도 군수를 역임하였다. 이렇게 대대로 벼슬길에 올라 가문을 빛낸 제안 황씨는 창원 황씨 시조 황석기 계통의 제안공파로 이저여 세계하고 있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제안 황씨는 남한에 총 603가구, 2,352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