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남원(南原) 윤(尹)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남원 윤씨(南原尹氏)
시 조 휘(諱): 윤 위(尹 威), 남원백(南原伯)

남원(南原)은 전라북도(全羅北道) 남동부(南東部)에 위치한 지명(地名)으로 본래 백제(百濟)의 고룡군(古龍郡)인데 후에 대방군(帶方郡)으로 고쳤고, 신라(新羅) 신문왕(神文王) 때 소경(小京)을 두었다가 경덕왕(景德王) 때 남원소경(南原小京)으로 개칭하였다.
고려(高麗) 태조조(太祖朝)에 남원부로 삼았다가 다시 대방군으로 하였으며, 후에 남원군으로 고치고 1360(공민왕 9) 부(府)로 승격, 1739년(영조 15) 일신현(一新縣)으로 하였고 다시 부로 복구, 1895년 (고종 32) 남원군이 되었다. 남원 윤씨(南原尹氏)의 시조(始祖) 윤 위(尹 威)는 윤신달(尹莘達 : 파평 윤씨의 시조)의 8세손으로, 1176년(고려 명종 6)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국자박사(國子博士)를 거쳐 기거랑(起居郞)·이부낭중(吏部郎中)·예빈소경(禮賓少卿) 등을 지냈고, 1200년(신종 3) 국자사업(國子司業)으로 안렴사(按廉使)가 되어 호남(湖南)에 갔을 때 남원(南原)에서 복기남(卜奇男)이 반란을 일으켰는데, 군수(郡守)가 제압치 못하고 안렴사인 위(威)에게 고(告)하자 단기(單騎)로 적도(賊徒)를 해산시키고 난을 평정(平定)하여 그 공(功)으로 남원백(南原伯)에 봉해졌고 남원 땅을 식읍(食邑)으로 하사(下賜)받아 후손들이 그 곳에서 살면서 파평 윤씨(坡平尹氏)에서 분적(分籍)하여 남원을 관향(貫鄕)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왔다. 그러나 백운거사(白雲居士)로 필명(筆名)이 높았던 이규보(李奎報)가 쓴 <국자사업윤공애사(國子司業尹公哀辭)>에 의하면, 윤 위(尹 威)는 문하시중(門下侍中) 윤 관(尹 瓘)의 후손으로 덕(德)과 인품(人品)과 문장(文章)을 갖추었으며, 술을 몇 말씩 먹는 호주가인데도 허튼 소리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서경 유수(西京留守)로 있다가 죽었는데 남원 사람들이 그의 공을 생각하여 장례비를 모아 남원 땅에 묻히게 하여 후손들이 남원에 살면서 시적(始籍)하게 되었다고 한다. 가문을 대표하는 인맥(人脈)으로는, 아성(牙城)의 전란에 순절한 극민(克敏 : 시조 위의 아들)과 문하시중(門下侍中)에 올라 함안백(咸安伯)에 봉해진 돈(敦)의 부자가 유명했으며, 시조의 현손으로 평리(評理)를 지낸 수균(守均)의 아들 황(璜)은 고려 말에 전서(典書)를 지냈으나 조선 개국(開國)에 두문불사(杜門不仕)하여 충절을 지켰다. 현령(縣令) 신을(莘乙)의 현손(玄孫)인 효손(孝孫)은 어릴 때부터 효행(孝行)이 뛰어나 그의 할아버지가 효손(孝孫)으로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그의 아버지 처관(處寬)이 의정부 녹사(議政府錄事)가 되어 이른 새벽에 정승집의 문 앞에 가서 명함(名啣)을 드리니 문지기가 정승이 주무신다는 핑계로 명함을 들여보내지 않았다. 날이 저물도록 기다렸다가 시장하고 피곤하여 할 수 없이 돌아와 아들 효손에게 말하기를 "나는 재주가 없는 탓으로 이런 욕을 당하니 너는 마땅히 학업에 근실하여 네 아버지처럼 되지 말라"하였다.
효손이 그 명함 끝에 글을 쓰기를 <정승은 해가 높도록 단잠 자는데, 대문 앞 명함 꼭지에는 털이 났도다. 꿈 속에서 주공(周公)을 만나 보거든, 그때에 토악(吐握)하던 수고를 물어 보소서> 하였다. 이튿날 아침 그의 아버지는 그 명함 끝에 글을 쓴 것도 모르고 다시 찾아가 명함을 드렸다. 정승이 그 시를 보고는 즉시 불러 들여 묻기를 "이것이 네가 쓴 것이냐"하자 처관은 놀라고 두려워 어찌 할 바를 몰랐다. 글자의 획을 살펴보니 바로 그의 아들이 쓴 것임을 알고 마침내 사실대로 말하니 정승은 효손을 불렀다. 효손을 본 정승은 총명하기가 보통 아이와 다르므로 매우 칭찬하였다. 이때 정승은 사윗감을 고르고 있던 터라 들어가서 부인
에게 말하기를 "내가 지금 좋은 사윗감을 얻었소"하며 그 사실을 말하자, 부인 "안됩니다. 우리 딸을 어찌 녹사(錄事)의 아들과 혼인시키겠습니까"하였다.
정승은 부인의 반대를 듣지 않고 마침내 효손을 사위로 삼았다. 「명신록(名臣錄)」에 의하면, 박원형(朴元亨 :영의정)이 효손의 명성을 듣고 딸을 그에게 시집보냈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그 정승은 바로 박원형이었음을 알 수 있다. 효손은 영의정의 사위로 문과중시(文科重試)를 거쳐 좌참찬(左參贊)에 이르렀고, 슬하에 7남 1녀를 두었다.특히 그는 당세에 뛰어난 효자(孝子)로도 이름이 높았는데, 아버지가 죽자 여막(廬幕)을 짓고 살면서 시묘(侍墓)하였고, 묘가 10여 리나 떨어져 있어도 매일 아침마다 묘에 가서 제사를 지내고는 반드시 걸어서 돌아와 어머니를 뵈었다. 후에 어머니 봉양을 위하여 전주 부윤(全州府尹)으로 나가, 그의 어머니에게 드리는 음식은 반드시 그의 정성을 드린다 하여 관아에 작은 부엌을 만들어 아내와 함께 손수 음식을 만들었다. 그는 몸소 사냥을 해서 손수 음식을 만들어 어머니에게 드리고 명절날이면 술상을 올리면서 스스로 아래와 같은 곡조(曲調)를 지어 불렀다. <북쪽에는 둔산령(屯山嶺)이 있고, 남쪽에는 지리산(智異山)이 있으니, 이 두 산의 수(壽)를 빌려다가 만년토록 어머니를 받들리라>하였다. 노래를 부르고는 일어나 춤을 추어 어머니를 즐겁게 하는 일이라면 아이같은 행동이라도 서슴치 않았다.
예조 판서(禮曹判書) 영찬(英贊)의 8세손 결(潔 : 정랑 시걸의 아들)은 중종 말에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했으며, 명종(明宗)이 즉위하자 주서(注書)가 되어 「유구풍속기(琉球風俗記)」를 저술했다.
뒤에 부수찬(副修撰)이 되어 「시정기(時政記)」 필화 사건으로 참형된 안명세(安名世)를 위해 변명하다가 진복창(陳復昌)의 무고로 죽음을 당했다. 특히 그는 시문(詩文)에 능하여 유배지(流配地)에서 뿐만아니라 죽음에 임해서도 태연히 하고 싶은 말을 시(詩 )속에 담아 읊었다.
임진왜란 때 상주성(尙州城)을 지키다가 장렬하게 순절한 섬(暹)은 광국이등공신(光國二等功臣)으로 용성부원군(龍城府院君)에 추봉되었고, 그의 손자 계(棨)·집(集)·유(柔) 3형제가 크게 현달(顯達)했다.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한 계(棨)는 인조 때 남양 부사(南陽府使)로 병자호란(丙子胡亂)이 일어나자 만언소(萬言疏)를 올리고 근왕병(勤王兵)을 모집하여 남한산성(南漢山城)에 들어가려다가 포로가 되었는데, 꿇어 않히려는 적 앞에 목이 끊겨도 되놈 앞에서 무릎을 못 꿇겠다고 버티다가 발이 잘리었다. 그는 발이 없는 것과 꿇는 것과는 다르다고 굴복하지 않다가 처참한 죽음을 당했다. 계(棨)의 아우 집(集)은 병자호란 때 화의를 극력 반대했다가 척화론자(斥和論者)로 몰려 청(淸)나라에 잡혀가서 갖은 고문에도 굴복하지 않다가 오달제(吳達濟)·홍익한(洪翼漢)과 함께 심양(瀋陽)의 서문(西門) 밖에서 죽음을 당하여 척화 <삼학사(三學士)>로 불리웠으며, 그의 아우 유(柔)도 두 형의 죽음에 뜻을 세워 청나라 입김이 스며든 조정에 불사(不仕)하고 효도(孝道)와 문행(文行)으로 여생을 마쳐 가장 강력한 척화가문(斥和家門)으로 절의(節義)를 세웠다.
그 밖의 인물로는 송시열(宋時烈)의 고제(高弟)로 숙종 때 사화(士禍)에 절의를 지켜 <금세지이련(今世之二連)>으로 소시열의 극찬을 받았던 이건(以健 : 유의 아들)과 이성(以性)이 유명했고, 기(祈)는 임진왜란 때 도망치는 감사(監司)를 욕하고 성(城)을 사수하여, 병자호란에 순절한 형지(衡之)와 정묘호란(丁卯胡亂)에 척화로 절의(節義)를 세워 형준(衡俊)과 함께 남원 윤씨의 절맥(節脈)을 이었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남원 윤씨(南原尹氏)는 남한(南韓)에 총 8,767가구, 37,838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