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강화(江華) 노(魯)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광주(廣州) 노씨(魯氏) 밀양(密陽) 함평(咸平) 함풍(咸豊) 
강화 노씨(江華魯氏)
시 조 휘(諱): 노용신(魯龍臣), 강화군(江華君)
시호 (諡號): 충양(忠襄)

강화는 경기도 북서부에 위치한 우리나라 다섯 번째의 섬으로 일찌기 단군 신화(檀君神話)에도 등장한 유서깊은 고장이다. 아득한 옛날 갑비고차(甲比古次)라 하다가 고구려(高句麗) 때 혈구군(穴口郡), 신라(新羅)시대에는 해구군(海口郡)으로 불리웠다. 그후 940년(태조 23) 현재의 지명인 강화로 개칭되었으며, 고려(高麗)시대 몽고의 침입 때와 조선 병자호란(丙子胡亂) 때는 임시수도(臨時首都)의 역할을 하였고, 수도의 관문에 위치한 까닭으로 근세에 이르러서는병인양요(丙寅洋擾:1886년)·신미양요(辛未洋擾:1871)·운양호 사건(雲楊號事件:1875년) 등 역사적인 사건의 무대가 되기도 하였다.

노씨(盧氏)의 연원(연 원(淵源)은 주공(周公:주나라 문왕의 아들, 무왕의 아우)의 아들 백금(伯禽)이 노(魯)땅에 봉해졌다가 노(魯)가 망하자 후손 들이 고을 이름을 성(姓)으로 삼은 것으로 전한다. 강화 노씨(江華魯氏)는 고려 명종(明宗) 때 이부 상서(吏部尙書)를 지내고, 고종조(高宗朝)에 몽고군(蒙古軍)이 침입하여 강화(江華)로 천도(遷都)할 때 강화 현령(江華縣令)으로 공을 세워 강화군(江華軍)에 봉해진 노용신(魯龍臣)을 시조(始祖)로 하고 식읍(食邑)으로 하사(下賜)받은 강화에 정착세거(定着世居)하며 관향(貫鄕)을 강화(江華)로 하였다. 그로부터 강화 노씨(江華魯氏)의 문호(門戶)가 열리게 되었고, 용신의 아들 유(維)는 고려조에서 상서(尙書)를 지냈으며, 손자 충(沖)은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를 역임하여 평장사(平章事)를 지낸 몽량(夢良:중의 아들)과 함께 대를 이어 가세(家勢)를 중흥시켰다. 조선조에 와서는 참의(參議)를 역임한 신손(伸遜)과 그의 아들 춘근(春根)이 유명했다. 선조(宣祖) 때 무과(武科)에 급제한 춘근은 수문장(守門將)에 올랐다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가동(家童)을 인솔하여 이순신(李舜臣)의 막하(幕下)로 한산(閑散)과 당포(唐浦) 해전에서 전공을 세우고 고하도(高下島) 싸움에서는 적과 대전하다가 화살이 떨어지자 적장(敵將)을 끌어안고 바다에 뛰어들어 장렬하게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나자 나라에서는 병조 판서(兵曹判書)에 추증하고 부친인 신손(伸遜)과 함께 충신정문(忠臣旌門)을 세워 그이 충절(忠節)을 기렸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강화 노씨(江華魯氏)는 남한에 총 3,247가구, 13,282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