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예천(醴泉) 권(權)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당(唐) 안동(安東) 
예천권씨는 본래 흔(昕)씨였다.시조 흔적신은 고려중엽 보승별장을 지냈으며, 그는 안동권씨 집안의 딸을 아내로 맞았다. 그의 3세손과 5세손인 흔승단(昕昇旦)은 모두 안동권씨 집안으로 장가를 갔으며 선대는 예천지방의 호족으로 호장을 세습했다. 그러다 충목왕때 예빈경(禮賓卿)을 역임한 6세손 흔섬(昕暹. 자는 명종)대에 이르러 고려 29대 충목왕이 등극하였는데 충목왕의 이름이 바로 흔이어서 임금의 이름을 임금 이외사람은 쓰지 못하게하는 동양 전제왕권의 관례에 따라 흔섬은 성씨를 바꿔야 했다.이때 흔섬은 흔적신의 처가성이자 3세와 흔승단의 처가성이기도 한 권씨를 새로운 성으로 정하여 권섬이라 하고 본관은 시조의 세거지인 예천으로 하였다.



[가문의번영]
예천권씨은 득성초기부터 후손이 귀했다. 6세 권섬이 3 형제를 두었으나 첫째와 둘째가 후손을 두지 못해 세째 권군(權群)이 대를 이었다.
그의 아들 권맹손(權孟孫)은 고려 공민왕때 예문관 대제학을 지낸 당시의 문장가로 <대동시림>을 남겨 가문을 빛냈지만 그도 후손을 두지 못해 아우 권유손(權幼孫)의 두 아들이 대를 잇는다.
둘째 권선(權善)이 선대에 드물게 권오행(權五行), 권오기(權五紀), 권오복(權五福), 권오륜(權五倫), 권오상(權五常) 5형제를 두고 이들 5형제가 모두 문과에 급제하고 벼슬에 올라 가문이 번창하여 조정에서는 예천권씨 집안을 오복문(五福門)이라 일컬었다. 이들 5형제중 권오복은 그 중에서도 가장 뛰어났다.
권오복은 김종직의 학통을 이어받아 조선 성종17년 문과에 급제하고 사관에 뽑혔다.
그의 권세에 아부하지 않고 부귀공명에 연연하지 않은 대쪽 같은 선비의 기개는 8세손 권문해(權文海)에게 이어졌다. 그는 일찌기 퇴계문하에서 학문을 닦아 영남학파의 주류로 예천권씨의 명성을 일으켰다. 1552년(명종 7년) 문과에 급제한 그는 정언, 승지를 지내고 외직으로는 대구,공주,청주목사를 거쳤는데 가는곳마다 올바른 정사를 펴서 선정비가 세워 졌다.
그가 대구목사로 있을때 단군이래 조선 선조 때 까지의 우리역사와 문화예술풍속 등을 총망라하여 107가지 운으로 분류, 저술한 <대동운부군옥> 전20권을 편찬했으나 임진왜란으로 소실되고 오늘날 목판본 677매만 전해지고 있다.



[집성촌]
경북 예천군 용문면 죽림리. 예천읍에서 서북쪽으로 30리길. 용문사 길목에서 왼쪽으로 논두렁길을 따라 1 Km쯤 가면 소백산줄기의 동산아래 울창한 대나무숲이 나타난다.
마을이름 그대로 대쪽같이 곧은 조상의 기개가 스민 예천권씨의 5백년 마을이다. 5세손 권선이 5형제를두어 "오복문"의 경사가 나면서 가문의 번창을 위해 이들 형제중 막내 권오상이 대대로 살던 하금곡리에서 서쪽으로 2Km쯤 떨어진 신선이 학을 희롱한다는 "신인농학"의 명당을 찾아 이곳 동산 아래에 터를 잡았다고 한다.
입향조 권오상이 세운 팔작지붕의 99간 종택은 임진왜란시 소실, 현재 57간이 남아 있는데 보물 제457호로 지정돼어있다.



[본관지]
경상북도 예천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