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항렬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이 이름에 돌림자를 가지고 있다.
형제(兄弟)들은 형제들데로 이름자 속에 돌림자를 가지고 있으며 세계상(世系上)에 속하면 4촌, 6촌, 8촌이든 같은 돌림자를 씀으로써 형제 관계를 표시한다.
그 사람의 이름자를 보면 그혈족의 방계(傍系)에 속한 대수(代數)를 나타내는 돌림자가 곧 항렬자(行列字) 이다.
그런데, 항렬은 장손(長孫) 쪽이 가까울수록 낮고, 지손(支孫) 쪽 일수록 높은 것이 보통인데, 이는 장손 쪽이 지손 쪽보다 세대교체가 빠르기 때문이다.
흔히 "배(復)안에 할아버지" 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그 뜻은 태어나지 않은 아이의 항렬이 높아서 할아버지가 된다는 뜻이다.
항렬은 조상의 몇대 손인가를 나타내는 것이며, 거의 모든 집안이 나이 보다도 항렬을 따져서 항렬이 높으면 항렬이 낮은 사람에게는 나이에 상관 하지않고 말을 놓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조상들이 정해놓은 항렬자는 원칙적으로 중도에서 바꿀수 없다.
다만 글자가 조상의 이름에 저촉되는 경우에는 바꿀수가 있었다.
그러나 당대(當代)에 와서 뜻하지 않는 사고로 바뀌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선조의 이름자는 피하는 것이 좋다.
자기의 선조나 남의 선조이든 간에 돌아가신 분의 이름은 휘(諱)라고 하는데 이름을 지을때는 조상의 휘자와 똑같은 글자는 쓰지 않는 것이 상례이다.
이를 다시말하면 기휘(忌諱)라고 한다.
항렬자를 사용한 이름자가 조상의 이름자에 저촉될 경우에는 항렬자를 바꿀수 있다.
이런 기휘(忌諱)법은 매우 엄하여 조상의 이름자와 똑같은 글자는 물론이고 음(音)이 같은 글자도 쓰지 않는다.

 

  항렬(行列)과 항렬자(行列字)


항렬이란 같은 혈족사이에 세계(世系)의 관계를 분명하게 하기위한 문중(門中)의 법이며, 항렬자란 이름자 중에 한글자를 공통으로 사용하여 같은 세대를 나타내는 돌림자를 말한다.
우리의 선조들께서는 자손들의 항렬자와 배합법까지 미리 정해서 후손들이 그것에 따르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가문과 종파에 따라서 차이가 많으며, 대개의 경우는 아래와 같은 방법을 사용 한다.

1. 오행상생법(五行相生法)으로 쓰는 경우
금(金), 수(水), 목(木), 화(火), 토(土)의 변을 사용하여 순서적으로 쓰는 경우인데 이를 제일 많이 쓰고있다.

2. 십간(十干)순으로 쓰는 경우
갑(甲), 을(乙), 병(丙), 정(丁), 무(戊), 기(己), 경(庚), 신(辛), 임(壬), 계(癸)를 순서적으로 쓴다.

3. 십이지(十二支)순으로 쓰는 경우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 신(申), 유(酉), 술(戌), 해(亥)를 순서적으로 쓴다.

4. 숫자를 포함시키는 경우
일(一:丙.尤), 이(二:宗.重), 삼(三:泰), 사(四:寧) 등으로 쓰는 경우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심곡2동 177-2번지 봉호빌딩 401호 |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64-4707, 02-2699-2693  | 팩스: 032-663-2903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