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개성(開城) 왕(王)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강릉(江陵) 제남(濟南) 해주(海州) 
개성 왕씨(開城王氏)

개성(開城)은 경기도(京畿道) 북서부에 위치한 지명(地名)으로, 고려(高麗)의 수도(首都)였으며 처음에는 송악군(松岳郡)·송도(松都)·개경(開京)·부소갑(扶蘇岬)·동비홀(冬比忽)·촉막군(蜀莫郡) 등으로 불리웠다. 919년(고려 태조 2) 1월 수도를 철원(鐵原)에서 이 곳 송악산(松岳山) 남쪽으로 옮긴 후 개성(開城)과 송악(松岳)을 합쳐 개주(開州)라 불렀고, 960년(광종 11) 황도(皇都)로, 995년(성종 14)에는 개성부(開城府)로 고쳤다. 그 후 여러 변천을 거쳐 1906년 개성군이 되었고, 1949 년 시제(市制) 실시에 따라 개성시(開城市)가 되었다. 개성 왕씨(開城王氏)는 누대(累代)에 걸쳐 송악(松嶽) 지방(地方)에 세거(世居)해 온 호족(豪族)의 집안으로서, 고려(高麗) 때 원덕대왕(元德大王)에 추존된 국조(國祖)를 시조(始祖)로 하고 있다. 그의 증손(曾孫)으로 후삼국(後三國)을 평정하고, 500년 고려왕조(高麗王朝)의 문호(門戶)를 연 태조(太祖) 왕 건(王 建)은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자질(資質)이 비범하였다. 그는 스무살 때 태봉국왕(泰封國王)인 궁예(弓裔)의 휘하에 들어가 역전의 무공(武功)을 세웠으며, 정벌(征伐)한 지방의 구휼(救恤)에 힘써 백성의 신망을 얻었다. 왕 건은 궁예(弓裔)에게도 두터운 신임을 얻어 벼슬이 시중(侍中)에 이르렀는데, 궁예의 횡보가 나날의 심해져 민심(民心)이 어지러워지자 918년(고려 태조 1) 신숭겸(申崇謙)·홍 유(洪 儒)·복지겸(卜智謙)·배현경(裵玄慶) 등 중신(重臣)들의 추대를 받아 왕위(王位)에 올랐다. 그 후 34대왕조(王朝)에 걸쳐 4백 75년동안 왕씨(王氏)의 찬란한 문화는 꽃을 피었으나, 이성계(李成桂)의 위화도(威化島) 희군으로 왕업(王業)이 무너지면서 잔인한 정치적인 보복에 멸족(滅族)의 참변을 당하여 전(全)·옥(玉)·금(琴)·전(田)씨 등으로 변성(變姓)하고 혈맥(血脈)을 유지하였으며, 조선 정조(正祖) 때 와서 왕씨(王氏)로 환성(還姓)하고 송악(松嶽)의 옛 지명인 개성(開城)을 본관(本貫)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왔다. 이렇게 뼈져린 수난의 역경의 딛고 일어선 왕씨(王氏)는 교서감(校書監)을 지낸 미( )를 시작하여 하여 서서히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흥(興)은 선비(善妃 : 우왕의 비)의 아버지로 우왕(禑王) 초에 상의문하부사(商議門下府事)에 이르렀다. 단종(端宗) 때 의금부 도사(義禁府都事)를 지낸 방연(邦衍)은 폐위 된 상왕(上王) 노산군(魯山君 : 단종)을 강원도 영월(江原道寧越)까지 호송하고 돌아왔으며, 인조(仁祖) 때 부제학(副提學)에 오른 희걸(希傑)은 문장(文章)과 글씨에 뛰어났고 그림에도 일가(一家)를 이루었고, 의성(義成)은 선조(宣祖) 때 의병(義兵)을 일으켜 청주(淸州)의 전투에서 공(功)을 세워 좌승지(左承旨)에 추증되었다. 그 밖에 한말(韓末)의 독립운동가(獨立運動家)인 재일(在一)은 광주고보(光州高普)에 다니면서 비밀단체인 성진회(醒進會)를 조직하여 광복운동에 앞장서기도 하였다.

1985년 경제기획원 인구조사 결과에 의하면 개성 왕씨(開城王氏)는 남한(南韓)에 총 4,456가구, 18,774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