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씀 | 연 혁 | 업무소개 | 오시는길
  성씨검색 | 본관별검색 | 기타자료검색
  족보의 정의 | 족보의 종류 | 옛 분묘제도 | 성씨와 본관 | 연호대조표 | 관청및 벼슬이름 |
  예절 상식 | 관례 | 혼례 | 상례 | 제례
  질의답변 | 도서관 뉴스 | 생활상식 | 편찬된족보
성씨조회
전체
전주(全州) 견(甄)
유래 | 분파도 | 유적지 | 소장족보목록
다른 본관
황간(黃磵) 
전주견씨(全州甄氏)


문헌에 의하면 견씨(甄氏)의 시조는 후백제왕인 훤(萱)이고, 본관은 황간(黃磵)·남양(南陽)·전주(全州)·경주(慶州)·청양(靑陽)·남원(南原)·선산(善山) 등 7개 본관으로 분적(分籍)되었다고 하나 최근까지의 각종 조사에 나타난 견씨는 황간·전주 등 2本뿐이어서 나머지의 5本에 대해서는 전주(全州)와 황간(黃磵)으로 통합되었는지 확실하지 않다. 견(甄)씨는 그 선계(先系)가 신라 진흥왕의 후예요, 한때 후백제를 세워 통치했던 벌족(閥族)이었으나 오늘날 희성으로 영락하게 되었음은 후백제가 고려에게 망하자 견(甄)씨 일족은 고려 왕조의 세력을 피해 각처로 유리분산하여 근근히 명백을 유지해 왔기 때문인 것으로 짐작된다.
전주견씨(全州甄氏)의 시조는 후백제왕인 견훤(甄萱)이다. 그러나 오랜 세월을 일정한 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이곳저곳으로 옮겨 숨어 사는 바람에 시조 이후의 세계(世系)가 실전되어 소목(昭穆)을 밝히지 못하고 후손 윤(胤)을 중조1세로 하여 계대(系代)하고 있다. 그런데 견(甄)씨의 선계에 대해서는 양론이 있다. 훤(萱)이 아버지인 아자개(阿慈介)는 본래 백제 부여씨(扶餘氏)의 후손으로 의자왕의 태자 융(隆)의 직계 8대손이라는 설이 있다.
그러나 《완산견씨세보(完山甄氏世譜)》에 의하면 〈아자개는 신라 진흥왕의 현손이라 하였고 , 그 조부 선품(善品)이 가은현(加思縣 : 지금의 문경지방)에 숨어 살면서 이씨(李氏)로 개성하였는데, 훤(萱)이 견(甄)을 성으로 삼았다〉고 하였다. 본관은 당초 완산(完山. 全州의 옛이름)이였는데 6·25사변 때 호적이 소실되어 다시 편제하는 과정에서 본관을 전주(全州) 또는 안성(安城) 등으로 적어 제출했기 때문에 전주와 안성 2本으로 되었으나 모두 훤(萱)을 시조로 하는 동족(同族)이라고 한다.
견(甄)씨가 후백제를 빼앗긴 후 한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이곳저곳 전전하였고 또 오늘날 집성촌이 없이 각처에 흩어져 있는 까닭을 세보에 나타난 선대의 묘소 위치를 보아서도 이를 짐작할 수 있다. 6세부터 묘소가 확인되는데 6세 순직(順直)의 묘소는 인천이고, 7세 소선(沼善)의 묘소는 장단이며, 그 후 17세에 이르기까지의 묘소가 인천과 장단에 있었던 것으로 보아 17세까지는 기호지방이 세거지였음을 말해주고 있다. 그 후 어떤 연유였는지 까닭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18세부터 광주에서 살다가 22세에 이르러 다시 경기도 평택과 안성 등지로 옮긴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1930년도 국세조사 당시 평택과 장단에 전국 견씨의 과반수가 넘는 90호가 집중되어 있었음이 밝혀졌다.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29번길 9 (심곡2동) 봉호B/D 401호| 관장 : 김 원 준
전화: 032-654-4788, 02-2699-2693  | Mobile : 010-4000-6357  | 팩스: 032-654-4788
Copyright ⓒ 2003 JOKBO.re.kr All rights reserved.